티스토리 뷰

국내에서 유명한 온라인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일베) 에서는 19일 회원들이 현재 여자친구와 전 여자친구의 불법 촬영물을 무작위로 올리는 소동이 일어 났습니다. 한 유저의 사진에 의해 번진 이 사건은 가히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유인즉 경찰청의 사이버 성폭록 사범의 특별 단속 결과를 비웃기라도 하듯이 여성의 신체 부위를 무작위로 찍은 사진이 올라와서 그렇습니다. 또한 사진 중에는 특정 여성분의 신체부위를 노골적으로 찍거나 사진을 찍으며 일베임을 칭하는 손가락 표시를 하고 찍고 그리고 유저의 닉네임을 적는등 다소 충격적인 사진이였습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여성 단체 그리고 일반 여성들은 두려움을 호소하기에 이르렀습니다. 혹시라도 자기 사진이 이와 같이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건 아닐지.. 내심 노심초사하고 있는 반응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일베 여친 몰카 인증 사건에 대해 수사하라는 글이 올라 왔으며 해당 글은 오후 5시 현재 5만명의 동의를 넘기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리고 공고롭게도 이날은 경찰이 실시한 사이버성폭력 사범 특별 단속 결과를 발표한 날이여서 더욱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일부 회원은 이와 같은 소식을 접하고 급히 사진 인증 글을 내고 있다고 합니다. 한편 경찰은 이번 일베 여친 인증 사건에 대해 유심히 지켜보고 있으며 관련 사안을 살펴보고 조취할 입장이라고 합니다. 정말 간밤에 일베에 여친 인증글이 정말 많이 올라 왔나 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